한국어

드라마

 

1.PNG

 

 

 

[ 작은 신의 아이들 마지막회 바로보기 여기 클릭 ]

 

 

 

 

 

 

 

 

 

 

 

 

 

 

 

 

 

 

 

 

 

 

 

 

 

 

 

 

 

 

 

 

 

 

 

 

 

 

 

 

 

 

 

 

 

 

22일 방송된 OCN ‘작은 신의 아이들’ 최종회에서는 ‘천국의 문’ 사건의 중심인물들이 파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재인(강지환 분)과 김단(김옥빈 분)은 국한주(이재용 분)와 왕목사(장광 분)와 최후의 결전을 치렀다. 대통령 선거를 하루 앞두고 해고 노동자들의 집단 자살극을 기획한 왕목사는 천재인과 김단의 등장으로 모든 계획이 수포에 돌아가게 된다. 총을 맞고 쓰러진 천재인을 대신해 왕목사와 대치하던 김단은 갑자기 빙의 증상을 보이며 “급살 맞을 놈. 병을 고쳐 준다더니 병에 걸렸구나”라고 말하며 왕목사를 당황케 했다. 두 사람의 치열한 대립 끝에 왕목사는 김단의 총에 맞고 쓰러졌고 그대로 건물 옥상에서 바닥으로 떨어지며 비참한 최후를 맞았다. 한편 ‘작은 신의 아이들’은 ‘과학 수사의 화신’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피해자의 죽음에 빙의되는 능력을 지닌 신기 있는 형사 김단(김옥빈 분)이 1994년 벌어진 ‘천국의 문’ 집단 변사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을 담은 ‘신들린 추적 스릴러’다.